첫 키스만 50번째 ★★★☆

이 작품에 별점 하나를 더 추가한 것은, 끝까지 갈등의 원인을 방기하지 않았다는 데에 있습니다. 로맨틱 코메디답지 않게 문제에 대한 최선의 대안을 짜내어 제시하고 있습니다.
http://imdb.com/title/tt0343660/

Groundhog day라는 작품을 기억하시는 지.
빌 머레이와 앤디 맥도웰이 주연했고, 국내에 의외로 팬이 많은 작품이고, 국내 번역 타이틀인 '사랑의 블랙홀'도 그리 나쁘지 않았습니다.
'사랑의 블랙홀'이 나의 시간은 흘러가지만 환경이 반복되고 있는 데에 반해, '첫키스만 50번째'는 주위의 시간은 흘러가지만 나는 제자리에 서 있는 상황입니다.
매일 그녀의 맘에 들기 위해 애를 쓰고, 매일 그녀와 첫키스를 나눕니다. 늘 여자를 사랑에 빠지게 만드는, 이런 남자는 어찌 보면 이상향이라고 볼 수 있겠지요.
좀더 코믹하고 유쾌한 한기주 정도 되겠습니다.
그 외의 이야기들은 로맨틱 코메디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만, 끝까지 치열하게 고민하는 현실을 보여준다는 점.
이 영화를 단순한 로맨틱 코미디로 볼 수 없게 만드는 힘입니다.

관련 글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