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동 이발사 ★★★☆

효자동 이발사
효자동 이발사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작품입니다.
지난한 역사를 둔하지 않게 아우르는 가벼운 감각은 살리되
이야기에 함몰된 흐릿한 주제는 버리고서 말입니다.
소시민과 권력의 접촉이라는 좋은 소재와 송강호와 문소리, 두 연기파 배우의 열연에도 불구하고
효자동 이발사는 '어정쩡한 영화'가 되버리고 말았습니다.
쟝르가 중요한 것은 아닙니다만
효자동 이발사는 극장을 나서는 관객을 몹시 곤혹스럽게 만들 필요가 있었습니다. 아주 지독한 블랙 코미디 같은 것입니다.
역사를 가볍게 취급하는 감각은 좋습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역사의 치열한 속성이나 본질을 그냥 흘려도 좋다는 것은 아니거든요.
휴머니티나 부성애를 논하기보다는 권력과 탐욕에 관한 얘기로.
4.15 부정선거 4.19 혁명 5.16 쿠데타 10.26사건 12.12 반란까지 정말 치욕스러운 한국사를 치욕스럽지 않게 그려낸 것도 단점이라 보여집니다.
보다 폭력적이고 보다 끔찍했더라면 하는 욕심이 듭니다.
평범한 소시민이 권력의 핵심부와 직접적인 접촉을 가질 때 그와 그 주위의 사람들에게 발생하는 여러 얘기.
놀람, 두려움, 친밀, 공포, 거부 등등의 심리묘사는 그럴 듯 했으나 그 어느 것 하나로 모으질 못했습니다.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
영화의 도입부 이후 현저히 떨어지는 집중력과 밀도는 한국영화의 고질적인 단점 중의 하나입니다.
성한모가 대통령의 초대로 가족과 함께 점심식사를 하는 시퀀스는 매우 중요합니다.
소시민과 권력자가 동일한 높이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착각하게 만들고, 노련하게 원위치시켜서 페이소스를 자극합니다.
그러나 그 이후 효자동 이발사는 높낮이 없는 플롯으로 질질 끄는 듯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이런 저런 단점-장점이 될 수 있는 부분을 희석시켰기 때문에 더욱 치명적인- 때문에 영화에 별 두개를 줍니다만, 문소리와 송강호의 열연 때문에 별 한개를 더합니다.
ps. 극장 앞에서 한컷. 😉

관련 글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효자동 이발사 ★★★☆”의 11개의 댓글

  1. 움~ 난 우리 현대사를 치욕스럽지 않게 그려낸 것을 오히려 장점으로 해석했는데..
    근데 이 영화는 아동학대 영화임~
    아이를 그렇게 전기로 고문하다니. TT
    근데 그렇게 70년대는 사람들도 그렇게 무지했고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였었나. 상식이 어느정도 통하고 사람들이 점점 영악해지는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이 어찌나 다행인지.

  2. 예고편 보고 불현듯 까리한 느낌이 들었네.
    뭘까?
    뭔가 잘못 짚었다는 조짐.
    어쩌면 YMCA 야구단의 전철을 밟을지도 모르지.
    시나리오도 튼튼하고, 배우들 나쁘지 않고,
    최종 결과물 또한 완성도 있으나
    어딘가 결정적 한방이 부족한 느낌…
    일단 영화를 보고 말해야겠네.

  3. 우선 영화를 봐야 할말이 생기겠지만..
    점수가 너무 박한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
    하긴.. 올드보이에도
    냉정한 평가를 내리셨으니.. ^^!
    영화 본 후에 트랙백 날리도록 하겠습니다..

  4. /외계인
    여전히 한국사회엔 상식이 통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만, 동일한 사물에 대한 이런 견해 차이는 전적으로 세대차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흑흑.
    /mamet
    요샌 머 쓰고 지내는겨?
    /우연히
    보세요, 그렇게 못봐줄 영환 아니랍니다.
    /Calvin
    냉정하다기 보다는 너무 주관적이어서 그렇지요.
    올드보이는 만화와는 많이 다르지만, 가장 중요한 모티브가 빌려온 것이어서 일부러 박하게 얘기했습니다.
    영화 보시고 트랙백 주십시오!

  5. Maie/
    다큐멘터리를 요구하지는 않아요.
    지난한 역사를 부드럽게 다루는 것은 이 영화의 장점이라고 저도 인정합니다.
    작품의 주제가 이야기에 함몰되어 버린, 그래서 흐릿하다는 것과 성한모의 캐릭터 성격은 좀 다른 얘기겠지요.
    오히려 소화하기 쉽지 않은 인물이었던 만큼, 송강호의 연기는 돋보입니다.

  6. 어린이날에 효자동 이발사 보고나오면서 든 느낌은…
    마케팅의 승리(?)인 영화라는 느낌이 드네…
    난 그냥그렇게 봤는데…왠지 흥행은 무지 성공할 것 같았는데..
    역쉬나…많이 보고들 있더만…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