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때 가장 놀랐던 장면은 (아마 대부분 그랬을 거라 생각되는) 마지막 씬이었습니다. 피곤한 머리를 서로에게 기대고 홍콩에 도착한 바로 그 씬입니다.

그것 말고도 기억나는, 서로 우위를 매길 수 없는 장면들은 많습니다.

파오의 등에 그려진 미키마우스, 무심결에 눌린 클락션, 자동차 안과 밖을 교차하는 키스신, 수영복을 속옷으로 입는 남자와 딱딱한 브래지어를 입는 여자, 고모의 깡통에서 나온 오래된 사진들, 두개의 팔찌, 맥도날드 유니폼을 입은 장만옥, 수건에 덮히는 두 사람의 손, 열심히 입혀지고 또 열심히 벗겨지는 두꺼운 외투, Opportunity furniture Store, 여기서 유일한 친구를 잃고 싶지 않았어요, 나도 사실은 친구가 없어요, 잔액 89.1달러, 나 이사했어, 천장이 변하지 않은 527호 방, 파오, 할 말이 있어요, TV를 사이에 두고 운명처럼 재회하는 남자와 여자.

그렇지만 이런 장면들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은 운명적인 사랑 같은 거창하고 진지한 것이 아니라 뒷주머니에서 녹아버린 초컬릿처럼 흔하고 별것 아닌 친근함입니다. 나에게도 혹은 그에게도 있을 법한 이야기들.

나이를 먹을 수록 새롭게 와닿는 작품입니다.

영화를 예술이라고 부르는 이유를, 첨밀밀이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관련 글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