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 of the dead ★★★☆

related imdb : http://www.imdb.com/title/tt0418819/

전작 ‘dawn of dead’에서 2004년판 리메이크작에서 단거리 선수처럼 뛰어다니던 좀비들은 -그 덕에 영화는 참패하고- 다시 그 느릿하고 비릿한 ‘살아있는 시체’들로 돌아갔다.
세계는 이미 식욕만 남은 좀비들의 손에 넘어갔고, 인간들은 바리케이트를 친 일부 성역에서 겨우 살아남아 있다. 산 것과 죽은 것이 공존하는 세계에서 더이상 남은 공포는 없으며, 그들 양자에게는 삶이 아니라 지긋지긋한 ‘존재’ 자체가 있을 뿐이다. 살아 있는 것이 살아 있는 죽은 것과 다를 바가 없다는 라일리의 읊조림, 여전히 곱씹을만하다.

관련 글
파업 전야 (10/10)

추천합니다. 영화의 포스터를 찾다보니, 오히려 눈에 들어오는 이미지가 있었습니다. 파업 전야는 전국의 대학교 학생회와 노조, 노동운동 단체를 중심으로 대학 강당에서 Read more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land of the dead ★★★☆”의 2개의 댓글

  1. 죄송하지만 좀비들이 뛰어다녔던 것은 리메이크작일 뿐,
    조지로메로의 원작에서 좀비들은 여전히 걷고 있었습니다.
    랜드오브더데드로 오면서 약간의 지능을 갖게 되었으니, 진보한 것이죠.

  2. 아, 2004년의 리메이크 작품은 로메로의 작품이 아니었군요?
    이런, 왜 그 영화가 로메로 감독의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일까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