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온 플러스 (Aeon flux) ★★★


related imdb : http://www.imdb.com/title/tt0402022/
10년 전 부천영화제에서 본 Peter Chung의 원작에 비하면 절반도 되지 못하는 졸작.
이온이 가지고 있는 ‘뇌쇄적이고 엄청난 고탄력 고무공’ 같은 캐릭터의 느낌은 전혀 살리지 못했고
원작의 즐거운 상상력은 Charlize Theron의 두꺼운 허벅지에 묻혀 질식해 버렸다.
그나마도 마지막 시퀀스의 여운이 좀 살아서 다행이다.
ps. 원작의 느낌은 이렇다.

ps. http://en.wikipedia.org/wiki/Aeon_Flux
ps. Charlize Theron은 이탈리안 잡에서는 그래도 괜찮은 느낌이었는데, SF는 영 아니다.

관련 글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말모이 (8/10)

추천합니다. 아, 어째서 비슷한 작품에 또 손을 댔을까요? 며칠 전에 저는 '아이캔 스피크'를 보면서 예술의 역할에 대해서 고민했었는데, 이 작품도 Read more

“이온 플러스 (Aeon flux) ★★★”의 2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