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

목격자 ★★★☆☆ (People I know)
이제는 늙어버린, 그리하여 클라이언트도 하나뿐인
뉴욕의 PR 전문가 일라이의 이야기.
거대한 도시에서 사는 일이 얼마나 피곤한가를 보여주고 있으나,
비슷한 직업을 가진 사람이 아니고서는 몰입하거나 공감하기가 쉽지 않다.
조연으로 등장하는 테아 레오니, 킴 베이싱어 등은 우정출연이 아닌가 싶을만큼 그 비중이 적다.
당연히 영화의 모든 포커스는 알 파치노에게 맞춰져 있는데, 그의 연기는 새삼 논평할 필요가 없을만큼 완벽하다.
NG한번 없이 모든 씬들을 찍었을 것 같은 느낌.
어쩌면 그의 일상이 아닌가 싶은 느낌.
시몬느에 이어서 알 파치노는 계속 이런 뉘앙스를 풍긴다.
“이제 어딘가로 떠나고 싶어”
착각이려나?
알 파치노의 팬이라면 추천,
치밀한 미스테리와 볼 거리를 원한다면 비추천.

관련 글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