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산문

  • yoda 
혼자 점심 먹는 사람을 위한 산문

제목 그대로 다른 사람과 점심 먹는 일이 편하지 않은 사람들을 위한 글입니다. 정지돈 작가의 책을 찾다가 발견했는데 점심 식사 하면서 읽을 법한 글들을 10명의 작가가 각각 3-4편씩 글을 실었습니다.

김신희의 글은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특히 ‘밥 사줄게’라는 말의 뜻’은 무척 공감가는 글이었는데 이글의 포이트는 ‘흥분하면 존대말을 쓰는 타입’이라는 표현입니다. 10여년간 코미디 작가를 했던 이력 때문이었을가요? 작가의 진심으로 상기된 얼굴이 연상되서 몇번을 반복해서 읽으며 시원하게 웃었습니다. 글을 읽고 이렇게 웃어본 것도 꽤 오래만이었습니다.

그리고 ‘씩씩한 산책’ 역시 그와 그의 강아지 풋콩이의 늠름한? 산책 풍경이 떠올라 마음 속에 행복이 차올랐습니다. 이어지는 ‘효도 점심’ 역시 그 연배 쯤이면 누구나 겪는 정기 행사 같은 것일텐데 한달 후에 또 반복되는 것에 안도를 느끼고, 그리고 어쩌면 한참 더 반복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모든 사람들이 갖고 있을 거라 생각됐습니다. 효도 점심을 위한 수칙은 저 또한 실용적으로 잘 써먹겠습니다.

정지돈의 글은 역시 재미있습니다. 발터 벤야민의 이야기가 여기서도 나오는군요. 사랑니에 관한 글에서는 그의 집요한 혹은 하나라보 빼놓고 싶지 않은 완벽주의의 체취를 느겼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8명의 작가의 글은 별로였습니다,라고 쓰면 너무 실례이니 취향에 맞지 않아 그냥 저냥 넘어갔습니다.

관련 글  정지돈, 금정연, 오한기, 이상우, 박솔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