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정기 검진

정기 검진을 위한 검사가 있었습니다.

  • 06:40 – 기상
  • 07:10 – 병원 도착 및 채혈 접수
  • 07:30 – 채혈
  • 07:50 – 흉부 엑스레이 촬영
  • 08:00 – 상하의 환복, CT 촬영용 조영제 투입을 위한 주사관 삽입 (보기와 달리 혈관이 잘 안 나온다더니만 손등이 꽂힌 바늘이 통증을 유발했다)
  • 08:20 – CT 촬영 (아니나 다를까 조영제 투입되면서 손등이 뻐근하기 시작하더니 참을 수 없을만큼 아프다. 간호사 선생님은 혈관이 터지지는 않았으니 강행하고 싶은 눈치였고 통증을 참아가며 조영제 투입을 마쳤다)
  • 08:30: 5분간 조영제 부작용이 없는 지 확인한 후에 주사 바늘을 제거하고 옷을 갈아 입고 출차
  • 08:50: 귀가

요즘 컨디션은 나쁘지 않지만 정기 검진은 언제나 긴장되고 우울합니다. 6개월 분량의 생명을 연장받는 준비? 시험? 승인? 같은 느낌이죠.

1주일 후 결과가 잘 나오면 2주년 기념 타투를 팔에 하나 추가할 생각입니다.

관련 글  조울증

“정기 검진”의 1개의 댓글

  1. 정기 검진 결과를 보고 왔습니다.

    혈압은 124/77, 체중은 집에서보다 3kg정도 늘었는데 체중계 편차가 있어 집에서도 다시 한번 체크해봐야겠습니다.
    피 검사 결과 이상 없고, (비타민 B12를 삼시세끼 챙겨 먹은 탓인지) 빈혈 없고, 엑스레이와 복부 CT 이상 없었습니다.

    다시 6개월을 받았으니 열심히 재미있게 살아보겠습니다.
    다음 검사는 6개월 후에, 연단위 연말 검사에는 위 내시경과 흉부 CT가 추가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