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소설. 49/100 모래의 여자

‘아베 코보’라는 대단한 작가를 이제서야 발견했다. 근래에 한국을 휩쓸고 있는 삽화같은 일본의 소설들과는 너무 다른, 진중하고 묵직한 감동이 전해져 온다.

평범한 일상이라는 것이 평범하지 않은 일상과 얼마나 어떻게 다를 수 있을까? 우리는 모두 자신의 의지로 움직이고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것은 정말 그런 것일까? 1년 365일 모래를 퍼내며 살아가는 삶과 나의 삶은 어떤 차이가 있는가?

끊임없이 움직이는 1/8mm의 모래가 뒤흔드는 것은 사람의 육체 뿐 아니라 정신까지이고, 무너진 자의식이 사람을 파괴시킨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잘 보여주는 수작이다.

관련 글  작문. 3/100 안정효의 글쓰기 만보

“소설. 49/100 모래의 여자”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