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모두가 에이스일 수는 없다.

구대성의 양키스행 이적기사를 보고 든 단상.

모두가 에이스일 수는 없다.

조직에 있어서도 그것은 마찬가지여서,
같은 투수일지라도
선두에서 험한 일을 끌어가는 인내심과 의지를 가진 에이스와
지친 에이스를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철벽 중간 계투와
그리고 마지막 승부를 대담하게 가를 줄 아는 마무리 투수가
각각 다른 것이다.

좋은 포지션은 에이스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포지션이다.
에이스를 맡게되었다고 무조건 좋아할 일도 아니고, 중간계투에서 완벽을 보여준다고 해서 그를 에이스로 기용할 수도 없다.
에이스가 아닌 자를 에이스로 내세우는 순간, 투수진은 무너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