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고 쓰다

아픈 세상. 황규관

IMG_3065

없는 사람은 늘 아프다. 없는 사람에게는 사랑마저도 아프다. 없는 사람의 아픔은 약을 먹어도 침을 맞아도 가시지 않는다. 없는 사람은 아프고 아파서 더이상 아픔이 아프지 않아 웃게 될 때까지 산다.

아픔이 아프게 느껴지지 않는다면 그것은 죽음과 무엇이 다를까.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