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3월 12일. 대통령 탄핵 가결.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일입니다.
이 모두가
이런 쓰레기 같은 놈들을 국회의원으로 뽑은 국민들의 잘못입니다.
yoda.o-0076.png
저 사진 좀 보십시오.
좋아라 만세를 혼자 대표로 하고는 있지만, 찬성 표 던진 나머지들도 다 똑같습니다.
yoda.o-0077.png
이 사람,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이 직접 뽑은 나라의 대표입니다.지난 대선 때 권영길 후보를 찍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뜻을 “정말 별 생각 없이” 뒤집어 엎은 이번 국회는 마땅히 해산해야 한다고 봅니다.
제도 정치권에 의미를 두지 않게 된 지가 제법 됩니다만, 정말 이번엔 해도해도 너무한다 싶습니다.
어이없는 하루입니다.
ps. 덕분에 쥐꼬리만한 주식이 작살나고 있습니다. 그깟 거 없어도 그만이지만 분노는 수그러둘 줄은 모릅니다..

관련 글
간단하게 삶을 약간 개선하는 100가지 방법

가디언에서 재밌는 기사를 하나 발견했다. 100 ways to slightly improve your life without really trying 아주 간단한 영어라 크롬의 번역 Read more

배부른 사자처럼

요즘 산책을 할 때는 음악 대신 오디오북을 듣는다. 명상에 관한 책이다. 쿤달리니, 차크라, 경혈, 우주, 햇빛 같은 단어들이 자주 등장하는데 Read more

두달 후

세번째의 암 수술을 마치고 두달이 지났다. 2기A의 위암을 제거하고, 남아있던 위를 모두 절제하는 수술이었다. 아직도 먹는 일은 버겁다. 위가 없으니 Read more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오후 산책을 나갔다가 어지러움을 느껴 벤치에 앉아 눈을 감았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눈 앞이 뿌옇게 어두워졌다. 잠시 숨을 고르면서 가라앉기를 바랬다. Read more

추천  모두가 에이스일 수는 없다.

“2004년 3월 12일. 대통령 탄핵 가결.”의 1개의 댓글

  1. 임종석… 말 그대로 피눈물을 흘리더군.
    마음이 쓰라리다.
    386이라면 아무도 그의 눈물을 외면할 수 없을 거야.
    한편, “합법탈옥”을 감행한 서청원은 실실 쪼개고 있었다.
    인간에 대한 살의를 느꼈다.
    개새끼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