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따뜻한 겨울 바다.

내가 가장 힘들었던 순간 가장 큰 힘이 되주었던 친구이자, 선배이자, 형인, 옥세진.
그 형이 살고 있는
그리고 올해가 가기 전에 꼭 내려가야겠다고 맘 먹었던
거제로 짧은 여행을 다녀오기로 했다.
겨울바다, 그것도 남해의…
결혼식에도 찾아가지 못했던 불충이 어떻게인들 지워지겠으랴마는
힘들게 고른 선물(비키의 추천으로 전동칫솔을 샀는데, 신혼에 잘 들어맞는 선물이다)을 사들고 맘이 설레이기 시작한다….■ 첫째날
12/12 pm.09:00
1년간 한팀에서 지지고 볶던 오정아씨의 퇴사를 환송하고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한팀에 합류하게된 정혜경씨를 환영하며
간단한 회식을 가졌다.
아래는 1년간 숱한 유행어를 남기며 광고와 제휴프로그램을 완벽하게 진행해왔던, 그러나 사진 찍히기를 거부하는 오정아 사원. (클릭, 큰사진)
DSC01715.JPG
12/12 pm. 10:20
고현행 심야 우등 버스에 오르다.
12/12 pm. 10:30
냉정과 열정사이. blue를 꺼내 읽다.
이미 들어간 술기운의 탓인가, 아니며 그새 에쿠니 가오리의 모래같은 문체에 익숙해진 것인가.
글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12/12 pm. 10:50
책을 덮고 잠을 청하다. mp3 player를 꺼내 랜던 셔플모드에 맞춘다.
첫곡은 공각기동대 OST Inner Universe.
■ 둘째날
12/12 am. 01:40
어디쯤일까.
차창 밖으로 스치는 산들의 실루엣이, 마치 강물처럼 부드럽다.
남도의 산들은 영동의 그것과는 확실히 다르다.
산의 실루엣은, 무엇을 닮아가는 것일까?
12/12 am. 01:50
사천 톨게이트를 빠져나오다.
12/12 am. 01:55
PDA를 꺼내 메모를 시작한다. 버스는 국도를 타고 계속 어디론가..
12/12 am. 02:50
고현 버스 터미널.
서울에서 4시간 30분 만에 남쪽 끝까지 .
출발했던 서울은 제법 추운 날씨였는데, 이곳은 훈훈하다 싶을 정도.
12/12 am. 03:20
소동 고개까지 택시로 이동. 소동고개는 대관련 못지않다.
12/12 am. 05:00
두런두런.
딱히 의미가 있는 얘기는 아니었지만 이야기는 그칠 줄 모른다.
형의 첫인사 : 너, 귀걸이도 했냐
나의 첫인사 : 형, 얼굴 좋아졌는데
귀에 구멍을 낸 것이 잘 기억나지도 않는 몇년쯤 전의 일이고 보면,
마주 앉아있는 형과 나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많은 세월이 끼어있는 것이다.
내일을 기원하고 잠자리에 들다.
12/12 am. 11:00
여독 탓이었을까? 늦잠을 자고 말았다. 형도, 형수도 보이질 않는다.
텅빈 아파트에서 세수를 하고 베란다를 내다본다.
오호! 베란다에서 바다가 보인다!

12/12 pm. 1:00
아침 겸 점심을 간단히 챙겨먹고, 거제 드라이브에 나서다.
무엇에 쓰는 배일까?

학동 몽돌 해수욕장
거제에는 백사장 해수욕장이 몇 없다고 하는데.
모래 대신에, 몽돌이라 불리우는 조그만 자갈들이 가득한 해수욕장이다.
놀랍게도
파도가 밀려왔다가 빠질 때면, 자갈 구르는 소리가 해변에 가득하다.
챠르르르 하는, 조약돌 구르는 소리.
아름다운 소리다.
몽돌 해수욕장의 돌 구르는 소리는, 들어보지 않은 사람은 이해할 수 없을 만큼
그렇게 감동적이다.



학동 몽돌 해수욕장의 맑은 바다와 하얀 포말.

도장포의 해금강
거제의 바다는, 보는 것처럼 따뜻하다.
같은 바람이 불어도 어깨가 움츠려 들지 않는다. 도시는 사람을 주눅들게 만든다.


매물도와 대매물도가 보이는 언덕에서 한 컷.


녹색고동.
서울의 그것과는 달리 크고, 녹색을 띄고 있다. 무엇보다 다른 점은 싱싱하고 맛있다는 것.
3,000원짜리 한봉지를 둘이 나란히 앉아 경쟁적으로 까먹었다.

띠들판. (회전목마 오프닝에 등장하는 녹색등대가 바로 이 곳)




여차 몽돌 해수욕장
맥주거품 처럼 부드러운 포말, 포말, 포말…
여차 해수욕장엔 지난 태풍의 피해로 몽돌이 많이 줄었다.

여차 해수욕장, 해가 지려하고 있다.

여차의 언덕에서 바로본 남해 바다.
좌측 끝으로 가면 부산, 우측 끝으로 가면 제주도.
정중앙으로 계속 가면?


하늘 빛, 물 빛. 서로를 닮은 거대한 자연.

여차 언덕 – 일조 전의 황금빛 태양.

거제의 남단을 두루 둘러보고, 어느 덧 저녁이 되었다.
자연산 횟감을 한접시 뜨고, 집으로 돌아와 소주를 일잔한다.

소주를 다 마시고, 폭탄주를 슬슬… -_-;
노조설립에 관한 얘기가 예리하게 날 찔러온다.

세진형과 승리의 V.
형은 내게 프랑스 유학을 권했는데, 이모저모 공감하는 얘기였다.
무슨 공부를 할 것인가? 미학? 사회학? 아니면, 그림?
🙂

추천  단지 피곤할 뿐.
-->
■ 셋째날
12/13 pm. 01:00
느즈막히 아침을 먹고 나오다.
포로수용소는 다음에 들르기로 하고 집으로 향한다.
그 와중에 형님은 미역과 멸치를 챙겨 준다. …고맙다.
12/13 pm. 06:00
남부터미널.
버스에서 내리자 마자 답답한 기분에 맘이 상한다.
서울,은 날 슬프게 그리고 멍청하게 만드는 도시다.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거제, 따뜻한 겨울 바다.”의 3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