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 파파 

11월 9일 예준이가 그린 첫번째 수채화다. 물론 민준이도 동참했다. 🙂

관련 글  예준이와의 전화 대화가 이제 제법 길게 가능하다. 묻는 말에 맞는 대답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