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밤새 열오른 예준이 작은 소리 …

밤새 열오른 예준이 작은 소리 …

  • mama 

밤새 열오른 예준이 작은 소리에도 깨느라 제대로 못자고
아픈 와중에도 투닥이는건 빼먹지 않는 아이들과
오늘따라 낮잠 조차도 안자는 민준이,
되는건 하나도 없고 참 힘든 하루다.

그래도 다시 힘내고 견디는 건 왜 고마운지도 모르고 “엄마,  오늘 고마워”라고 말할줄 아는 아들 덕분.

엄마도 고맙다, 아들.

관련 글  "왜 구래~" 예준이가 입을 삐죽 내밀며 제 엄마 흉내를 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