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예준이의 머핀

  • 파파 

예준이가 초코머핀을 만들어 가지고 왔다. 다 먹지 않고, 예쁘게 포장해 온 예준이.

예준이는 믿고 기다려주는게 필요하다고, 수영이에게 이야기했다.

큰아들, 생각보다 잘 크고 있다.

관련 글  오늘 아침 민준이가 인사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