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엄마 생신을 앞두고 오늘 언니 …

  • mama 

엄마 생신을 앞두고 오늘 언니들은 다 모일건가본데 막내 언니네까진 너무 멀다. 먼것도 먼것이지만 예준이 방학이라니 자고가라는 언니에게 감정 한자락이라도 내비칠까 두렵다. 눈치 빠른 엄마에게 들킬까 두렵기도 하고..

관련 글  갑작스레 쏟아지는 비소리에 예준이가 걱정스레 물어온다. "아빠 괜찮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