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기다리던 차를 보자마자 성큼 올라타던 예준인 문이 닫히려니 “엄마~”…

  • mama 

기다리던 차를 보자마자 성큼 올라타던 예준인 문이 닫히려니 “엄마~”하고 부른다. “괜찮아.. 괜찮아.. 잘 다녀와~”라고 했지만 내 맘이 괜찮지 않다. 집에 들어와선 두리번두리번 하는 민준이도 괜찮지 않나부다.

관련 글  예준이 오늘 아침에도 유치원 가기 싫다며 울었는데, 어떻게 됐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