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영화 » 말모이 (8/10)

말모이 (8/10)

  • yoda 

추천합니다.

말모이 (8/10)

아, 어째서 비슷한 작품에 또 손을 댔을까요?

며칠 전에 저는 ‘아이캔 스피크’를 보면서 예술의 역할에 대해서 고민했었는데, 이 작품도 비슷한 고민을 하게 만듭니다.

‘조선어학회’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일제 강점기의 황국신민화 정책-한국어 말살 정책-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벤또든 도시락이든, 배만 부르면 그만이지 않나’

작품은 이 대사 한마디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배부른 돼지를 언급한 소크라테스가 떠오르기도 하는데, 사실 이즈음의 시대야말로 벤또든 런치박스든 소비에 급급한 시대입니다. 마음을 풍요롭게 만들고 정신을 맑게 유지하는 것에 별 관심이 없는 세태가 늘 아쉽습니다.

ps. 유해진은 정말 좋은 배우군요.

관련 글  타짜 (9/1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