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성향을 드러내 볼까?

대한민국에서
자신의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는 것은 그리 유쾌한 일은 아니다.
성향의 차이를 가치의 차이로 인식하는 사람들.
게다가 그런 부류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정말로 상상하기 힘들만큼의) 경직성과 무례함, 그 때문에 입을 다물고 먼 산을 바라본 경험이 한두번이 아닌 탓이다.
내가 만일 “대한민국의 모든 파업은 옳다”라고 주장한다면, 난 어떤 성향을 갖고 있는 것일까?

2005년 7월.
아직까지 대한민국의 모든 파업은 옳다.

관련 글
혹성 탈출 – 반격의 서막 (8/10)

이 작품은 추천합니다. 전작 '혹성탈출 - 진화의 시작'에 이어 인간 사회를 닮아가는 원숭이의 사회를 비춰주면서 혹성 탈출을 매우 긴 연작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김일구류 아쟁산조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해볼까 하고 티비를 켰더니, 국악 한마당이라는 프로그램이 나왔다. 귀를 잡아 끄는 연주였다. 리모콘을 내려놓고 좀 더 보았다. '김일구류 Read more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 볼까?”의 3개의 댓글

  1. 평상시에 파업같은 거와 전혀 무관하던 사람도 자신에게 그러한 상황이 생기면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파업입니다.
    파업을 하는 사람에게는 파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절박한 상황이 있는 것입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음악가(교향악단 연주자)들이 노조를 결성하고 파업을 하리라고 상상이나 했습니까?
    따라서 "대한민국의 모든 파업은 옳다"에 찬성입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