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환칭은… 사루만?

출근 길에 김승희의 소설 ‘진흙 파이를 굽는 시간’을 읽었습니다.
‘조지아’라는 이름에 대해 거론하면서,
롤랑 바르트의 환칭(antonomasia)을 건드리고 넘어가더군요.
(네이버 백과사전은 스펠링이 틀렸습니다. antonomasia가 맞습니다. 야후 백과사전도, 엠파스 백과사전도 스펠링이 틀리게 나옵니다. 흠…)어쨌건 그 대목에서 나의 환칭은 무엇일까를 잠시 생각해 봤습니다.
사랑에 목숨을 걸지만 자존심과 자의식이 강하고,
속 마음을 거의 드러내지 않으며,
타인의 틈입을 쉽게 허락하지 않는
그리고 늘 혁명을 꿈꾸는.
이런 인간의 앤터너메이저는 무엇일까요?
… 사루만?
🙂
ps. jimmy sommerville의 can’t take my eyes off u: yoni inside에서 퍼옵니다.
(PLAY)를 클릭하면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