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설기념 모발염색

아침 출근 길,
엘리베이터에서 나와 아무 생각없이 유리문을 밀고 나왔다.
이런, 하얗다.
제법 수북하게 쌓인 눈.
첫눈이 이렇게 와버리다니.
느림보 거북이같은 버스 안에서 자꾸 비실비실 웃음이 새어 나온다.
1년이 넘게 다니던 길이었는데, 이렇게 천천히 바라보는 건 또 처음이다.
지각하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그냥 지각하기로 결심.
느긋하다, 여유롭다, 한가하다, 그리고 엉뚱하다.
첫눈 왔는데, 아무 일이 없는 게 심심해서
오랜만에 염색을 하기로 했다.
이즈음의 내게 가장 필요한 일은, 변화를 주는 것.저녁 먹을 시간에 미용실에 갔다.
염색 후 컷트. 그리고 명랑대리에게 사진을 요청~
ps. 지난 주 토요일날 역시 미용실에 다녀온 우리집 막내, 돌돌이.
DSC01699.JPG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초설기념 모발염색”의 4개의 댓글

  1. 다들 너무 좋아해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왕이라는 분을 비롯, 더 잘 어울린다, 양심업ㅂ다(이게 cool하다는 줴맨의 표현)…
    이하 감사의 말은 연예인 톤으로,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할거구요, 좋은 모습 보여드릴께요, 여러분, 사랑해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