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서울의 봄

  • yoda 

늦었지만 ‘서울의 봄’을 봤습니다.

서울의 봄

죄를 지은 사람이 더 많은 부와 권력을 잡는 한국의 역사가 아직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죄를 짓지 않으려는 사람은 더 불행해집니다. 이런 ‘단죄’의 부재가 대한민국의 역사의 뿌리에 깔려있고 그로 인해 대한민국은 썩어갑니다.

전두환도 노태우도 그 외의 많은 신군부의 죄인들은 호의호식하며 권력을 휘둘렀습니다. 물론 일부 죄값을 치르기도 했지만, 그들의 죄에 비하면 언 발에 오줌누기일 뿐입니다. 특히 전두환이 저지른 광주의 학살을 생각하면, 그가 천수를 누린 것에는 한이 남을 뿐입니다.

이태신의 실제 인물인 ‘장태완’ 장군에 대한 기사를 읽었습니다.

  • 장태완 장군은 군사 반란 후 체포되어 서빙고 분실에서 두달간 조사를 받았고 몸무게가 10kg 넘게 빠졌습니다.
  • 이후 반년 간 가택연금을 당했고 보안사 요원들이 상주하며 감시했습니다.
  • 두달 후 장태완 장군의 아버지가 죽었습니다. 장태완의 아버지는 아들이 반란군에게 체포된 후 ‘옛부터 역모자들의 손에서 (충신이) 살아남을 수 없는 게 우리 역사’라면서 막걸리 외에는 어떤 것도 입에 대지 않다가 끝내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 2년 후에는 서울대학교 자연대에 수석입학한 외아들이 한달동안 행방 불명 됐다가 낙동강 가에서 변사체로 발견됐습니다.
  • 2010년 사망했습니다.
  • 그리고 2012년 부인 이병호씨는 우울증이 심해져 투신 자살했습니다.

우리 역사에 이런 사례는 너무 많아 어쩌면 대한민국에서는 원칙과 정의의 편에 서면 안 되는 게 아닐까 할 정도입니다.

오늘의 역사도 다르지 않습니다. 군인이 검찰로 대치되었을 뿐입니다.

관련 글  제주도 일주 로드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