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남은 책

  • yoda 

책장에 아직 읽지 못한 책이 많은데도 마음에 드는 책이 보이면 사지 않고는 못 배긴다. 첫장을 열면 한번도 쉬지 않고 끝까지 읽어 내려갈 것 같은 마음이지만 새로 산 책들도 곧 남은 책 더미에 쌓일 뿐이다.

생명을 태워 남편과 아버지와 아들의 자리를 밝힌다는 생각에 남은 책을 어서 읽어야 할텐데 조바심이 들 때가 있다.

근래에 죽은 사람들을 떠올려 보면 더욱 그렇다. 외할머니, 외삼촌, 숙부, 최인훈, 허수경, 김남주 … 나를 빛내주고 나의 빛이 되었던 사람들은 가고 없지만 그들의 자리는 이미 이 세계에 남아있지 않다. 빈 손으로 왔다가 빈 손으로 간다. 가지고 갈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면 욕심을 낼 필요가 없다. 그저 견디고 버틸 뿐이다.

사는 일의 허망함을 알아 버린 사람은 가끔 이렇게 쓸쓸하다.

이미지 생성 AI에 이런 기분을 프롬프트로 넣어보았다. 밝진 않지만 차분한 그림이 몇장 나왔다. 마음에 든다.

남은 책
관련 글  아바타는 쓰레기다 : 정체기에 접어든 아바타 시장에 부쳐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