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예술 »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yoda 

오후 산책을 나갔다가 어지러움을 느껴 벤치에 앉아 눈을 감았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눈 앞이 뿌옇게 어두워졌다. 잠시 숨을 고르면서 가라앉기를 바랬다.

왜 이렇게 함들까? 겨우 몇십미터 걸었는데 이렇게 주저 앉다니.

회복은 되고 있지만 한없이 느리다.

눈을 떠보니 해가 지고 있었다. 오후 5시도 되지 않았는데 태양은 은은한 빛을 뿌릴 뿐 따뜻하지 않다. 그때 들려온 음악이 바로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의 간주곡이었다.

익숙하지 않은 오페라지만, 이 간주곡은 언제 들어도 평화롭고 아름답다. 내게 최고의 서양 음악이냐고 묻는다 해도 쉬이 부정할 수 없을 만큼.

이 음악을 처음 들었을 때에도 ‘어?’하는 놀라움에 곡명과 작곡가를 다시 한번 새겨 읽었던 기억이 있다. 오페라 간주곡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이기도 한 곡이다.

눈을 감고 들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나는 거의 언제나 과거의 어느 조용한 때가 마음 속에 떠오른다. 멀기도 하고 가깝기도 한 기억들.

지금처럼 힘든 때에는 마음의 평화를 찾는 것에도 큰 도움이 된다.

지구 사람들의 귀는 비슷한 면도 있어서 같은 앨범에서 이곡의 재생수는 다른 곡에 비해 100배가 넘는다.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서곡은 오페라의 시작 전에 연주되는 곡이고, 전주곡은 각 막의 앞에 붙는 곡인데 간주곡(intermezzo)은 막과 막 사이에 들어가는 음악이다. 간주곡은 비교적 그 형식에서 자유롭고 무엇보다도 작곡가가 극의 핵심 부분에서 극적인 효고를 높이기 위해 집어넣는다는 점에서 뛰어난 곡이 많다.

인생의 한 막을 반강제로 접고 시작하는 지금의 내게, 소중하고 소중한 곡이다.

관련 글  전시.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