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카르멘 ★★★★


아주 작은 현악기 놓치지 않고 들려주는, 세종문화회관의 음향 효과는 확실히 뛰어나요. 캐스터네츠나 탬버린의 미묘한 울림 따위에 집중했을 정도니까요.
뉴욕의 카네기홀과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 링컨센터의 오페라하우스 등과 비교해 봐도 손색없이 잔향을 유지해 줍니다….라고 말하고 싶지만, 가보지 못해서 잘 모릅니다.
🙂
다만 그 생생한 느낌이 살아서 전달되는 것으로 만족합니다.
카르멘을 오페라로 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만, 역시 대작이군요.
특히 절정인 4막에 이르면 물 밀듯 쏟아지는 관악 합주에 절로 환호가 나올 지경입니다.
카르멘의 단호하고 매몰찬 대사를 보고 있노라면, 그녀가 왜 팜므파탈의 대명사일 수 밖에 없는가를 알 수 있게 되지요.
더우기 웅장한 느낌을 주는 무대에서 빛을 발하는 그녀의 화려한 의상.
간만에 좋은 작품으로 눈을 좀 씻었습니다.
special thanks for J & Y.

관련 글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오페라 카르멘 ★★★★”의 1개의 댓글

  1. 음. 전~ 유리벽 건너편의 영상을 보는듯한 느낌이었어요.
    역시, 라이브의 매력이란..
    심장 beat과 함께하는/혹은 거스르는 음악.
    육안으로, 가슴으로, 당겨져 들어오는 연기자들의 카리스마, 매력.
    뭐~, 이런것들인데, 커다란 통유리에 퉁퉁 튕겨져 관객에게 전달이 안되는듯한 느낌이었담다.
    아무튼, 전 2% 부족.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