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는 온전히 자기 혼자 버티어야 할 몫이 있다.
비록 그 몫이 누군가의 눈에는 별 것 아닌 것 같을 지라도, 담담하게 버텨내기란 쉽지 않은 일일 수도 있다.
약해지려는 마음, 비웃으려는 마음.
모두가 좋지 않다. 간소하게 지나치라.

관련 글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몫”의 2개의 댓글

  1. 오빠의 글은 생각하게 만드는거 같으면서도 읽으면
    읽을수록 어렵구랴~
    검사 잘 끝내고 잘 쉬었지? 유빈이가 소풍 다녀온 후로도
    기침이 낫지를 않아서 오늘은 유치원을 안보내려고 해..
    일주일 내내 저러네..
    유빈이가 외숙모가 해준 눈사람떡 먹고 싶대..(조랭이떡~)
    나중에 유빈이 괜찮아지면 함 갈께..눈사람떡 먹으러~ㅎㅎ

  2. 핑백: YODA's blog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