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ood home …

“A good home must be made, not bought.”
– Joyce Maynard
어떤 특별한 상황 하에서
일상의 사물은 그것이 지닌 본래의 의미보다 많은 것을 우리에게 남긴다.
연애를 시작할 즈음의 연시가 그렇고
이별했을 때 대중가요의 가사가 그렇다.
좋은 집은 사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렇다.
좋은 집도, 좋은 팀도 내가 만들어가야 할 것들이다.
ps. for Grrr…
그것은 분노를 제대로 분출하지 못한 억눌림의 반어일 수도 있고
한박자 쉬어 자신을 추스르는 마인드 콘트롤일 수도 있고
애써 외면하지만 심기가 편치 않다는 경고일 수도 있을 것이다.
이즈음의 나는
치.여.산.다.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A good home …”의 1개의 댓글

  1. 경기의 승자와 패자의 차이는 다른 곳에 있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누가 많은 시간 경기를 이끌어가느냐, 아님 끌려가느냐.. 이 차이가 아닐까요? 같은 맥락이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