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위와 중사, 누가 더 높을까?

‘빨간 겨드랑이 털 앤’님의 글, “어떻게 답변하시겠어요?“에 대한 트랙백입니다.
[Q: 소위와 중사 중에 누가 높아요?]이 질문을 보고선 ‘뎅’하고 와닿는 뭔가가 있습니다.
중사 VS 소위 (또는 하사 VS 병장)의 이 기이한 암투의 흔적은
징병제 한국 군대의 계급 특수성에 관한 문제이면서
좀더 확장하자면 한국 사회를 지탱하는 기형적인 권력의 문제이기도 하고
억지스럽지만 철학적으로는 계급과 사회에 관한 사구체 논쟁의 시점이기도 한 것입니다.
새삼스럽게 강조하지만,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나이’는 곧 권력입니다.
실제로 나이 때문에 많은 불협화음이 일어나기도 하고 웃지못할 에피소드들이 생기기도 하지요.
“당신 대체 몇살이야?”로 시작되는 삿대질에는 괜한 주눅이 들기 일쑤이며
나이가 같다는 동질감만큼 낯선 사람을 가깝게 해주는 느낌도 없습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해보면, 중사가 소위보다 높을 거 같습니다.
그러나, 군대는 역시 군대입니다.
아무리 햇병아리 같은 소위일지라도 중사는 소위에게 경례를 ‘올려야’ 합니다.
그런데 정작 문제는 군대도 결국은 사람들이 모인 곳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현실에서는 중사와 소위는 적당히 서로를 배려해 주는 선에서 관계를 유지하게 됩니다.

그런데요, 이런 저런 생각을 해보아도
제 생각에는
‘중사가 소위보다 높다’에 한표를 던지겠습니다.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소위와 중사, 누가 더 높을까?”의 2개의 댓글

  1. 중사 vs 소위 인데요.. 하사 vs 병장 일까요?
    하사 vs 일병 이라고 했어야 하지 않나요?
    사관과 부사관
    부사관과 사병
    유독 사병은 무시됩니다.

  2. 병장이나 일병 모두 사병입니다만…
    군대에서 실제로 묘한 알력이 발생되는 예를 들었습니다.
    신임 소위와 중사.
    신임 하사와 병장.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