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이 나는 기사.

월요일 아침 힘이 나는 기사, 기분 좋은 한주가 될 거 같다.
[마라톤]뇌손상 前프로복서 일주일 걸려 마라톤 완주
경기 중 뇌를 다쳐 사경을 헤맸던 전 프로복서 마이클 왓슨(영국)이 걸어서 일주일만에 런던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했다.
수술 후유증으로 몸의 왼쪽이 마비된 왓슨은 13일(이하 현지시간) 2003런던마라톤 남자부 풀코스에 출전해 ‘거북이 레이스’를 펼친 끝에 19일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왓슨은 91년 크리스 유뱅크(영국)와의 WBO 슈퍼미들급 세계타이틀전 12회에 펀치를 맞고 링에 쓰러진 뒤 40일간의 혼수상태를 헤맸고 그동안 6번의 뇌수술을 받았다.
그는 그동안 휠체어에 앉아 지내다 최근에야 조금씩 걸을 수 있게 된 중증 장애인.
왓슨은 이날 피니시라인에서 기다리고 있던 유뱅크와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당신은 아무 잘못 없다”고 해 시민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
왓슨은 뇌와 척추 환자를 위한 기금 모금 운동을 벌여 그동안 25만 파운드(약 5억원)를 모았다.

관련 글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반성

나는 두번째로 받은 삶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았고 다시 세번째로 받은 삶도 그닥 소중히 살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살지 못한 것이 아니라 Read more

PET-CT 검사

검사를 위해 아침을 거르고 오전 11시 30분부터 PET-CT 검사를 받았다. PET-CT는 대사 변화와 기능을 영상화할 수 있는 PET 검사와 구조적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