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읽기 »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 yoda 

옛 마을을 지나며.김남주

찬 서리
나무 끝을 나는 까치를 위해
홍시 하나 남겨둘 줄 아는
조선의 마음이여.

김남주 선생은 꿈꾸는 것에 머물지 않고 그것을 쟁취하기 위해 평생을 노력했다. 목숨을 바친 그의 한걸음 한걸음 덕분에 꿈 같던 세상이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김남주 선생만한 시인은 이전에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그런 김남주 선생의 깊은 속에 들어있는 것이 바로 저런 마음이었다.

관련 글  시집. 일광욕하는 가구. 최영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