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얼마 전 모씨와의 통화. ‘아

  • 파파 

얼마 전 모씨와의 통화.
‘아이를 혼내키고 나면 자괴감이 든다. 내가 화가 났을 때 아이에게 더욱 화를 내게 된다. 곧 후회하게 되고 그 씁쓸함은 감당할 수가 없다’

관련 글  어제 민준이 앞니 2개가 부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