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길이 나오지 않는다거나, 사방이 뺵빽한 나무로 가득한 숲 한가운데 툭 떨어진다거나, 책 5권을 사야 하는데 2권이 보이지 않아 하루 종일 서점을 헤메인다거나 (물론 종업원들에게 물어 봤지만 대답을 받지 못했다) 하는 꿈이다.

이런 류의 꿈을 뭐라 부르나 궁금해서 인터넷을 뒤져봤더니 고령기 악몽은 건강의 적신호일 수도 있다는 글이 있다. 나이대가 나와는 맞지 않지만, 현실 세계의 불안정한 상황과 과도한 스트레스가 악몽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그런 경우 우울증이 심해질 확률이 높아졌다. 꿈풀이도 좀 있었는데, 꿈에서 답답함은 현실의 답답함으로 실현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런 일이 없었는데, 심리적으로 많이 흔들리고 있구나 싶다. 잠을 제대로 못 자니 낮은 피곤하고 그러다가 쪽잠이라도 자면 밤에 잠을 이루기 힘들고. 악순환이다.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