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여섯번째.

서른 여섯번째다.
모든 것을 포기하기엔 너무 이르고
새롭게 뭔가를 시작하기엔 너무 늦다고.
옥형은 그 즈음에 이런 얘기를 했지만 막상 내가 겪어보니 좀 다르다.
나에게는 스물 여섯번째와 다르지 않은 느낌인데, 마흔 여섯번째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언제나 똑같고 또한 언제나 새롭다.
왼쪽으로 기울어져 삐딱한 시선과
냉정한 몸가짐
논리적인 사고와 기이한 취향.
변치 않기를.

관련 글
간단하게 삶을 약간 개선하는 100가지 방법

가디언에서 재밌는 기사를 하나 발견했다. 100 ways to slightly improve your life without really trying 아주 간단한 영어라 크롬의 번역 Read more

배부른 사자처럼

요즘 산책을 할 때는 음악 대신 오디오북을 듣는다. 명상에 관한 책이다. 쿤달리니, 차크라, 경혈, 우주, 햇빛 같은 단어들이 자주 등장하는데 Read more

두달 후

세번째의 암 수술을 마치고 두달이 지났다. 2기A의 위암을 제거하고, 남아있던 위를 모두 절제하는 수술이었다. 아직도 먹는 일은 버겁다. 위가 없으니 Read more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오후 산책을 나갔다가 어지러움을 느껴 벤치에 앉아 눈을 감았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눈 앞이 뿌옇게 어두워졌다. 잠시 숨을 고르면서 가라앉기를 바랬다. Read more

추천  새로운 식구, Michael

“서른 여섯번째.”의 5개의 댓글

  1. 생일 축하드립니다.
    스물 여섯번째와 다르지 않다는 말에 부러움 한번
    마흔 여섯번째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는 말에 부러움 두번입니다.
    종종. 10년전의 나를 그리워하고 10년 후엔 지금을 그리워할테지 싶어 우울해지곤 하는데.
    늘 같을 수 있음은 그래서 과거가 그립지 않고 미래가 두렵지 않음은 행복한거겠지요.

  2. 여기에도 생일축하의 msg들이 속속 답지해있군요.
    저도 글 하나 보탭니다.
    생일 축하드려요~. 수영양과 재밌게 잘사세용.
    인생 뭐있어요? ㅋㅋ 순간순간 아찔하게!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