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완서 – 그 남자네 집 ★★★★☆


그 남자네 집.박완서.현대문학.2004
80이 넘은 노작가의 감성은 여전히 소녀 같다.
부럽다.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살아있는 사람들의 세계보다 죽은 사람들의 세계에 보다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그래서 꿈도 들어맞기 시작하고 예감도 들어맞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노작가는 얘기하고 있지만, 여전히 그녀는 살아있는 사람들의 심장 한가운데에 서 있다.
첫사랑의 그 남자와 그 남자가 살았던 조선 기와집을 소재로 한국전쟁 이후 2004년까지의 시기를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는 이 작품의 매력은
(사실 그녀의 작품들이 대개 그렇지만) 신선한 과육 같아서 배어물수록 삶의 따뜻한 육즙이 물씬물씬 흐른다는 것이다. 게다가 80년을 살지 않고서는 체현하기 힘들 삶의 진리들 담은 경구들이 문장 사이마다 빛을 발하고 있다.
소시민의 분노, 회한, 두려움, 기쁨, 안도… 사실 인간의 삶을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것은, 정말 별것 아닌 소소한 감정들 아니던가?
병상의 햇살은 세로토닌을 과도하게 분비시키는가 보다. 책을 읽다가 주루룩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문학이 어두운 세월을 밝혀주는 빛이었다고 노작가는 술회하지만, 그녀의 문학도 타인에게는 커다란 불빛임을, 알고 있을까?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