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

http://www.imdb.com/title/tt0362227/
yo_0090.jpg
'올드보이'톤으로 얘기하자면,
“스필버그, 당신은 말이 너무 많아~”
스필버그식 화법의 치명적인 단점 중의 하나는, 너무 상세히 설명해 준다는 것입니다. 여백의 미를, 행간의 여운을 전혀 남기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차근차근 알려줘야 속이 시원한 것이지요.
그래서 런닝타임도 쓸데없이 길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실화를 기반으로 했다고는 하나, 모티브 정도만을 빌려온 것이어서 이야기는 온전히 스필버그 식입니다.
따뜻한 자본주의. 자체지요.
영화를 보고 나올 때는 별4개정도라고 생각했었는데, 이틀 지나고 나니 별 3개 정도의 평범한 영화가 되버렸습니다.
이게 다, 여운이 없는 탓, 아니겠어요?

관련 글
처음 만나는 자유 (10/10)

오래됐지만 매우 강력히 추천합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얼굴 하나를 보고 고른 작품인데, 이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위노나 라이더의 매력은 중성미였지' 이런 옛날 Read more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터미널 ★★★☆”의 5개의 댓글

  1. 오~ 요새 문화생활 많이 하시는데요? 영화도 많이 보시고 공연도 보러다니시고.
    개봉영화보다 철지난 영화가 많은 이유는 역시 솔로인 탓??

  2. 그래도 톰행크스의 연기는 빛나지 않가요? 솔직히 전체적인 이야기구성에 다소 실망을 했는데… 그나저나, 같이 본 친구가 캐서린의 열혈팬이었는데…'당췌 캐서린을 왜 캐스팅한거야!!!! ' 라고 하더군요 ㅋㅋㅋ

  3. 저도 동감해요^^ 자기가 보고싶은 것만 보는 (혹은 이야기하고 싶은것만 이야기하는) 피터팬. 비록 제가 제일 좋아하는 감독이지만 차마 외면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4. 핑백: Boram's ImageNation

  5. 핑백: MonoDay.info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