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스의 책을 두권 사다.

마르코스의 책을 두권 샀다.
진작부터 읽었어야 했는데, 그간 너무 나태하게 산 탓이다.
그나저나 인터파크 책 무지하게 빨리 온다.
어제 오후 5시쯤 주문했는데, 오늘 12시 도착이라니. 흠흠.
소개 글에서 잠시 발췌하자면.
아래는 한겨레 신문사의 정세라 기자의 글.
… 그의 편지는 여전하다. 인터넷을 타고 우리에게로 스며든 혁명가답게 말의 힘을 믿고 있으며, 자신의 분신인 딱정벌레 두리토와 대화하는 동화풍의 글들은 재기넘치면서도 신념에 차있다…한 줌의 금융중심자들이 벌이는 돈과 인류의 국제전에 함께 맞서길 꿈꾸는 것이다. 신념은 굳건하지만, 싸움이 쉬운 것은 아니다…
반면 같은 책을 두고 대한 매일신문에서 보이는 상업주의적인 포장.
…검은색 스키마스크를 쓰고 멕시코 사파티스타 반란군을 지휘하는 전사이자 시인이자 철학자.인터넷 시대,정의의 언어로사이버 공간을 파고들어 전 세계의 행동적 진보 진영에 희망의 빛이 되고 있는 살아있는 혁명가….
같은 책에 대한 소개가 이리도 다른 색을 가질 수도 있다.1. 분노의 그림자 – 멕시코 한 혁명가로부터 온 편지 (심안)

책 사러가기
이 책은 라칸도나 정글의 선언을 비롯해 1994년 1월~6월까지 40여통의 편지를 담은 책.
2. 우리의 말이 우리의 무기입니다.

책 사러가기
이 책은 94년 부터 99년 까지의 편지.
■ 본문에서.

추신에 대한 추신
당연히 추신에 대한 약간의 여담도 추신에는 들어가야합니다. 사람은 가끔 손가락 사이에 무언가가 남아 있는 것을, 문장으로 표현되고 싶어하는 어떤 말들이 아직도 남아 있는 것을, 그리고 영혼의 주머니를 다 비우지 못했다는 것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소용 없는 일이죠. 그렇게 많은 악몽을, 그리고 그렇게 많은 꿈을 다 담을 수 있는 추신은 절대 없을 겁니다….
1994년 6월
이 나라에서는 모든 사람이 꿈을 꿉니다. 그러나 지금은 깨어날 시간입니다.
폭풍
그것은 두개의 바람이 충동하면서 일어날 것이며, 때가 되어야 불어올 것입니다. 역사의 화로에 들어있는 석탄에 불이 지펴지며 타오를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위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지배하고 있지만, 밑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곧 들이닥쳐 폭풍이 일어날 것입니다….그렇게 폭풍은 일어날 것입니다.
예언
폭풍이 가라앉으면 비와 불이 떠나고, 지상에 다시 평화가 깃들면 세상은 더 이상 지금의 세상이 아니라 더 나은 어떤 것이 될 것입니다.
라칸돈 정글에서
1992년 8월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