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 파파 

어제 일곱시부터 잠이 든 예준이는 오늘 새벽 네시에 일어났다. 30분간 격으로 나를 깨워서는 쉬, 응아, 양치질, 기차, 책 …
어쨌거나 ‘아빠 좀 더 자야 해”라고 하니까 혼자서 노는 예준이다.

관련 글  모처럼의 새벽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