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 파파 

누워서 책을 보고 있는 예준이에게 심부름을 시켰다.
“예준아, 식탁 위에 티슈 좀 뽑아줄래?”
예준이가 식탁을 한번 올려다보더니 이런 핑계를 댔다.
“음. 너무 높은데?”

식구들 모두 빵하고 터졌다.

관련 글  재활용 버리고, 예준이 버스타 ...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