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프렌즈 후쿠오카

  • yoda 
프렌즈 후쿠오카

후쿠오카를 가고 싶은 마음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후쿠오카를 가기 위해 이 책을 고르지는 않았습니다.

도서관에 가면 눈에 들어오는 책이 정말 많은데 특히 이런 여행 안내 서적은 한두권이라도 뒤적이지 않고는 지나칠 수 없습니다. 코로나가 끝나가면서 다시 해외여행이 증가하는 탓인지 도서관에는 신간 여행 서적이 부쩍 많이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저는 이런 여행책을 (여행의 목적 없이) 즐겨 읽는데 아마 새로운 것에 흥미가 많은 성격에 낯선 지명과 음식, 풍경 등에 매료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후인과 벳푸를 비교한 글과 사진을 보며 감탄하고 있을 때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가본 적이 있거나 경험한 적이 있는 항목을 더 열심히 읽고 있다는 것입니다.

공항에서 버스나 지하철을 타고 시내로 나오는 방법을 읽으면서 ‘지하철 노선이 2개 밖에 없네? 도쿄에 비하면 거저 먹기’라고 생각했고, 이치방 라멘이나 돈키호테 같은 프랜차이즈 설명에서는 ‘여기는 굳이 갈 이유가 없는데?’라고 생각했고, 쇼핑몰 아뮤 플라자 항목에서는 ‘오, 긴자나 신주쿠만큼 화려하군!’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부분적인 경험으로 전체를 파악할 수 없음에도 대부분의 인간은 자신의 경험이 유일무이한 진리인것처럼 행동하고 사고합니다. 어리석은 줄 알지만 각자가 겪은 경험만큼 확신을 주는 사실도 없습니다.

이런 생각 끝에 다다른 결론은 인간은 자기 확신의 함정에 자기도 모르게 빠질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맨처음 여행책을 읽기 시작한 의도(새로운 지명, 음식, 풍경 등에 대한 정보에 대한 호기심)보다는 이미 알고 있던 (혹은 알 것 같은) 정보에 대한 확인으로 끝나는 것을 깨달으면서 ‘호기심을 잃지 말라’는 격언을 다시 한번 떠 올렸습니다.

관련 글  Akiko Hatsu - 꿈 그리고 환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