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이발

소영이 생일 식사에 가던 중에 어머님이 실은 마늘 짱아치가 트렁크에서 흘러 냄새가 심하게 났다. 실내가 지저분하기도 하고 냄새도 지울겸 해서 손세차를 맡기고 아이들과 함께 미용실을 찾아갔다.

뭐가 그리 즐거운지, 두 아들은 잠시도 쉬지 않고 깔깔 거리며 걸었다.

어정역 사거리를 지나 육교 옆 횡단보도를 건너 호수공원을 살짝 걸쳐서 마침내 슈가헤어에서 머리를 깍기로 했다.

게임을 조금이라도 더 하고 싶어, 서로 순서를 미루고. 스무디를 사달라고 조르고. 카드를 사달라고 조르고.

돌아오는 길에 파찌네 만두에서 김치만두와 고기만두를 샀다.

관련 글  치과에 가는 예준인, 다시 만

“이발”의 1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