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요즘은 아기들과 한방에서 자는데 그 순서는 이렇다. 예준이-수영-민준이-…

  • 파파 

요즘은 아기들과 한방에서 자는데 그 순서는 이렇다.
예준이-수영-민준이-나.

때때로 민준이와 비슷한 시간에 일어나 뒹굴거릴 때가 있는데, 그럴 때 눈이 마주치면 민준이는 씨익하고 웃어준다.

천사가 따로 없다.,

관련 글  살아 있는 모든것은 나이가 들면 살아 있지 않게 된단다.라며 토끼가 개구...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