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예준이는 감기가 나아간다. 오늘 조금 늦게 일어나긴 했지만 아침부터 우유…

  • 파파 

예준이는 감기가 나아간다.
오늘 조금 늦게 일어나긴 했지만 아침부터 우유를 쏟아서 아내한테 혼이 났다.

우유가 먹고 싶다고 해서 우류를 가져다 줬는데, 아내의 화난 목소리를 듣고는 ‘내일 먹을거야’란다.

벌써 눈치를 보게 된 걸까?
엄마, 아빠한테는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되는데… 맘이 아프다.

관련 글  '나사말'에 대해서 알아가야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