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세월

  • 파파 

강남스타일을 따라 부르며 춤을 추는 민준이와 뻗친 머리에 물을 묻혀 눕히고서야 유치원으로 가는 예준이가
더 나이를 먹어 청년이 되면 나는 할아버지가 되어가고 있겠다.

관련 글  2017년 여름 휴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