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새벽 한시에 집안이 너무 뜨거워 잠을 깼다. 구직사이트를 좀 돌아보고 이…

  • 파파 

새벽 한시에 집안이 너무 뜨거워 잠을 깼다.

구직사이트를 좀 돌아보고 이력서도 업데이트하고 노동부 지원 학자금 대출도 알아보고. 벌써 새벽 세시다.
조급하고 답답하다가도 분한 생각에 화가 나는 반복이 계속된다.

아이들이 자랄 수록, 부담이 커진다.

잘 사는게 중요하다.

관련 글  "누가 트리케라톱스를 잡아 먹었을까?"를 읽어 주는데 예준이가 다가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