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Ken Park ★★★☆

Ken park
kenpark.jpg

들리는 소문이 조금 시끄러운,
미국의 막나가는 10대들의 이야기를 다룬
켄파크를 인터넷을 통해 다운로드했다.영화의 도입부는 충분히 설득력이 있다.

스케이트 보드를 타고 유유히 달려와서는 자리에 주저 앉는다.
배낭을 열어 캠코더를 꺼낸다. 전원을 켜서 자신의 얼굴이 비추도록 고정시킨다.
다시 가방에서 총을 꺼낸다.
주위를 둘러보고, 웃음을 지으면서 자신의 머리에, Bang!

켄파크의 자살로 시작한다.
-켄파크가 여자친구를 임심시킨 것이 자살의 이유는 아니다. 여자친구의 임신은 죽음을 촉발한 방아쇠 같은 것이었을 뿐이며, 이미 켄파크로 대표되는 이 겁 없는 10대들에게 죽음이라는 행동양식은 그리 무거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역설하고 있다.

계속되는 에피소드들도 별반 다르지 않다.
– 보드게임에서 자신을 속였다는 이유로 친할아버지와 친할머니를 살해하는 테이트.
– 마초적인 아버지에게 성추행을 당하면서 고통받는 클로드.
– 여자친구의 어머니와 섹스하는 숀 (위의 포스터에 나오는)
– 남자친구와 섹스하다 들킨 후로, 순결하지 못하다며 아버지에게 결혼을 강요당하는 피치스.

여기에 지독하리만치 솔직한 화면들
– 성기, 발기, 사정, 자위, 구강성교…

그리고 영화가 끝나는 10분 쯤은,
'꿈'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자뭇 진지해지는, 숀, 클로드, 피치스의 혼음장면으로 마무리된다.
'천국의 땅'이라는 책에 나오는, 오로지 섹스만 하면서 살아가는 낙원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시시덕거리지만, 그들에게 섹스가 천국은 아니다.
그것은 단지 스케이트 보드를 타는 것과 다르지 않으며, 마리화나를 피우며 술을 마시는 것과 다르지 않은 일상인 것이다.

— 아무거라도,. 넌 꿈을 기억할 수 있니?
— 응,가끔은.
— 뭐에 대한 건데?
— 난 떠나는 것에 대한 거야.
–하와이나 어떤 다른곳으로 떠나는 거. 내가 싫어하는 모든 사람들 주위를 돌아다녀야 할 필요가 없는 곳.

우리의 10대들은 항상
어디론가 떠나려고 한다.

그곳이 낙원일 수도 있고, 지옥일 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지금의 여기보다는 나을 것이라 기대하면서 말이다.
당신도 나도 그렇지 않았던가?

ps. 다소 억지스러우나 장선우 감독의 '나쁜 영화'와 비교할 수도 있다. 그러나 주제에 대한 표현이나 촬영 기법, 스토리 전개 방식 등은 장선우 감독의 영화보다는 10배쯤은 괜찮다. 더우기 켄파크에는 감독의 시선 따위는 별로 들어가 있지 않다.

ps.2. 웹진 영화에 몸 담았을 시절에 썼던 '나쁜 영화'에 대한 영화평
;(

5 thoughts on “Ken Park ★★★☆

  1. 비디오나 DVD로 국내에 나와있는 것은 있나요? 보고 싶은데…

  2. 아쉽게도,
    너무도 당연히 국내에서는 상영불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되었을 지도 모르겠군요.)

    호주에서는 상영불가를 받았고,
    미국내에 DVD 출시는 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유럽 쪽에서도 개봉 연기인 것으로 압니다.

  3. 구미가 당기는 군요. 문제는 sex가 아니라, age 라는 건가요?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