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애니메이션

돈 (6/10)

Posted

포스터를 찾아보다가 깜짝 놀랐다. 이게 2019년 작품이라니.

돌이켜보니 등장인물들은 아이폰을 비롯 다양한 스마트 폰을 사용했는데, 그걸 보았으면서도 1990년대 쯤의 작품으로 착각한 이유는 무엇일까?

생전 처음 듣는 ‘부띠끄’라는 단어와 펀드 매니저, 브로커 등의 소재는 매우 흥미로웠는데, 그 이상은 없었다.

유지태는 어느 새 굉장히 늙었다. ‘주유소 습격 사건’이나 ‘봄 날은 간다’에서의 유지태와 비교하니 좀 아깝다. 매력이 사라지고 있다고 해야 하나? 대개의 배우들이 나이를 먹으면서 새로운 매력을 발산하는 것과 달리 그의 아우라는 소멸되거나 줄어들고 있는 듯 하다.

류준열의 연기와 무게감은 ‘아직은…’ 그런 느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