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thought on “노숙. 김사인

  1. 김사인의 시들은 땅 위에 서 있다. 아주 거칠고 날 것의 냄새를 풍기지만 역설적으로 그것만큼 삶을 잘 표현하는 시도 없다. ‘생기 잃고 옹이진 손과 발이여’라는 싯구를 보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