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남해 금산

올들어 처음으로 휴가를 내고 남해에 다녀왔다.

한 여자 돌 속에 묻혀 있었네
그 여자 사랑에 나도 돌 속에 들어갔네
어느 여름 비 많이 오고
그 여자 울면서 돌 속에서 떠나갔네
떠나가는 그 여자 해와 달이 끌어 주었네
남해 금산 푸른 하늘가에 나 혼자 있네
남해 금산 푸른 바닷물 속에 나 혼자 잠기네

내가 이성복 시인을 처음 읽었던 것이 아마도 대학교 1학년이나 2학년 즈음 이었을 게다. 그 때 내게 ‘시’는 하나의 혁명이자 신세계였다. 기껏해야 윤동주나 박목월, 서정주 같은 교과서 시인들 밖에 모르던 내게 이성복이나 장정일, 황지우, 기형도, 김수영(아, 위대한 김수영), 고은, 김혜순, 김승희, 김지하, 김용택, 백석, 정지용 같은 시인들은 그야말로 별천지였고 꿀단지였다.

밤이나 낮이나 시집을 들척이며 가슴 설레였고 서점에 들러 시집을 사거나 도서관에서 시집을 빌리는 일이 일상이었다.

그런 시간이 한참 지나 제법 시를 안다 하는 즈음에, 돌 속에 묻고 싶었던 여자를 만나게 됐고 연애를 시작한 내게 이성복만큼 절절하게 다가온 시인은 없었다.

‘남해 금산’이 남쪽 바다 근처 어디라고만 생각했었고 언젠가 훌쩍 가 볼 줄 알았던 남해 금산을 찾기까지 무려 25년의 시간이 흘렀다.

연애를 끝내고 대학을 졸업하고 글을 쓰고 회사를 들어나고 나오고 들어가고 나오고… 그러다가 결혼을 하고 아이를 갖고 일상에 침잠하면서 나의 남해금산은 그야말로 돌속에 갇혀있었다.

two of sea

시간을 내서 찾아간 남해금산은 맘에 쏙 들었다. 바다와 산, 맑은 공기와 여유로운 시간들.

의견을 나누고 싶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