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신영복 선생 타계

신영족 선생이 세상을 떠났다. 

그렇게 또 한 분, 내가 선생이라 칭하는 몇 안되는 사람 중 하나가 흔적으로만 남게 되었다. 추억이나 기억, 밤 하늘의 북극성처럼. 

모든 기력을 짜내 살고 있는 이즈음, 마음이 휑하다. 

선생의 마지막 책, 담론은 아직 시작도 못했건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