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신영복 선생 타계

신영족 선생이 세상을 떠났다. 

그렇게 또 한 분, 내가 선생이라 칭하는 몇 안되는 사람 중 하나가 흔적으로만 남게 되었다. 추억이나 기억, 밤 하늘의 북극성처럼. 

모든 기력을 짜내 살고 있는 이즈음, 마음이 휑하다. 

선생의 마지막 책, 담론은 아직 시작도 못했건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